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30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 사건/사고
헝가리 참사현장 늦은밤 구조작업..."슬픔에 잠긴 다뉴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31일 10시 33분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우측 세 번째 교각 부근에서 30일 현장 모습./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다뉴브강이 슬픔에 잠겼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가족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려던 이들을 집어삼킨 강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화려한 조명의 낭만 대신 촛불과 조화로 애도를 표했다.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강변은 30일(현지시간) 밤 애도와 추모의 분위기로 차분했다. 

교각 주변 곳곳에 현지 시민들이 가져다 놓은 국화와 촛불이 전날 유람선 사고로 숨진 한국인의 넋을 위로했다. 

챙겨 온 초에 불을 붙이고는 강물과 촛불을 물끄러미 바라본 후 일어선 부다페스트 시민 할란 마뱌르(60)는 “한국인을 잘 모르지만 사고 소식에 마음이 너무나 아프다”며 가슴에 손을 얹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에 추돌한 크루즈선 선장을 경찰이 구금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지난 29일(현지시간) 유람선이 침몰해 7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실종되는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사람들이 사고 현장 부근의 마가레트 다리에 촛불을 켜며 애도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헝가리 경찰은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출신인 이 선장은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며 "조사 후에 이 선장은 구금됐고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길이 135m에 이르는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의 선장인 그는 29일 밤 관광객과 여행사 직원, 현지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이 타고 있던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현지 부다페스트 재난관리국을 비롯해 헝가리 당국은 인양 준비와 동시에 선체 수색도 하고 있다.

특히 사고 발생 지점에서 시작해서 하류로 수색작업을 넓히고 있으며, 부다페스트 당국은 다뉴브강 북쪽에서부터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은 밝혔다.

현지 경찰은 강을 따라 남쪽으로 30km까지 수색 범위를 넓히고 있다.다뉴브강 하류 방향으로 군함과 구조선이 다수 동원돼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우측 세 번째 교각 부근에서 30일 현장 모습./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그러면서 실종자들이 무사히 귀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고 이후 시간이 흐를수록 초조함이 커지고 있다.

더 이상의 추가 구조 소식 없이 다시 밤을 맞았기 때문다. 특히 악천후로 초반 수색이 빨리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이 큽니다.

수온은 10도 이하라서 체감온도는 영하를 맴돌고 있고 실종자들이 계속 떠내려갔거나 배 안에 갇혀있다면 매우 위급한 상황일수 있기 떄문이다.

일부 현지 시민들은 밤인데도 강가에 나와 빠른 구조를 바란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