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나경원 "경제실패, 남 탓 전략으로 바꿨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9-06-10 10:58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0일 여당의 추경안과 관련 “국민 혈세를 총선용으로 살포하겠다는 눈먼 돈 추경 ‘김제동추경’”이라며 “그 세부적인 내용조차 경기부양과 관련성이 떨어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의 경제 관련 대응전략 변화에 대해 “소득주도성장 실패, 포퓰리즘 정책 실패, 반기업정책 실패 등에 대해 어느 것 하나 인정하거나 반성하거나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대표는 이어 "대외여건 탓, 야당 탓, 추경 탓을 한다. 절대로 정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는다"며 "소득주도성장 실패, 포퓰리즘 정책 실패, 반기업정책 실패 등에 대해 어느 것 하나 인정하거나 반성하거나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봉 서훈 논란과 관련해서는 "공산주의 정권 수립에 기여한 자까지 건국 훈장을 주는 것 가이냐는 국민들의 우려가 있다"며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건국의 정체성 반하는 인물에게 우리 국민이 수여하는 훈장을 줄 수 없도록 입법적인 방어 장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기업이 세계무대에서 마음껏 뛰어다니는데 있어서 국가는 외교를 통해 보호막·안전막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런데 화웨이 사태에 대한 청와대의 말을 보면 '기업이 알아서 하란거다', '우린 모르겠다. 빠지겠다' 이거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업을 지키는 게 곧 국익을 지키는 것이고 힘의 정치라는 국제사회에서 외교는 곧 국익수호"라며 "그저 눈치 보기로 이 순간을 모면하겠다는 생각이 자칫 안보와 경제의 기본 틀을 무너뜨릴 수 있는 최악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맹목적 북한 유화정책에 저당 잡히고 시대착오적 민족주의에 사로잡힌 무능·무책임 외교가 우리 외교의 발목을 잡고 기업에 짐이 된다"면서 "지금 문(文)정부 외교는 '빈 깡통 외교'를 넘어 그 깡통마저 차버린 수준"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외교라인 교체 없이 이 무역 갈등 위기를 넘을 수 없고 우리 경제와 기업을 지킬 수 없다"며 "경험과 전문성, 노하우를 갖고 이념외교가 아닌 국익외교를 할 수 있는 정상적인 외교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