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민노총 충남세종 공동파업위원회 "문재인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결하라"

- 다음달 3일부터 총 파업…세종정부청사 앞 집회 예고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8일 11시 11분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철폐 세종충남지역 공동파업위원회(이하 민노총 공동파업위원회, 본부장 문용민)는 1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줄것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선포했다./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철폐 세종충남지역 공동파업위원회(이하 민노총 공동파업위원회, 본부장 문용민)는 1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파업 선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나서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이달 충남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다음달 3일 중앙집중 총파업 돌입, 4일 세종정부청사 앞 집회 등을 예고했다.
 
민노총 공동파업위원회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지부, 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 전국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충남세종지부, 전국민주일반농동조합 연맹 세종충남본부 등이 차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정부는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대선공약을 이미 파기했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직접고용은 자회사 전환만을 강요하고 있으며 심지어 해고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톨게이트 요금수납노동자는 도로공사 직원이라는 법원 판결이 났음에도 한국도로공사는 직접고용은 커녕 자회사 전환을 강요하고 있다”며 “심지어 잘못된 정규직 전환을 거부한 수납원들을 지난 15일까지 113명을 해고하고 오는 30일까지 전국의 수납원 2000명의 해고가 예정됐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공비정규직노동자의 실질 사용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만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과 차별을 철폐하는 첫 걸음을 뗄 수 있다”며 “더 이상 참을 수 없고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총파업으로 정규직 전환을 쟁취하자”고 압박했다.
 


asia921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