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김경진 의원 ‘타다 금지법’ 발의 “쏘카 경영진 즉각 수사해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3일 17시 00분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브이씨엔씨(VCNC)의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의 운행을 금지하는 여객운수법 개정안을 11일 대표발의했다.

일명 ‘타다 금지법’(여객운수법 개정안)으로, 여객운수법 34조 2항의 렌터카(자동차 대여사업용 자동차) 운전자 알선 허용 범위를 법률에 명확하게 명시한 것이다.

타다가 합법적인 운행의 근거로 삼는 ‘11인승 이하 15인승 이하 승합차를 임차하는 경우’를 ‘단체관광’이 목적인 경우로 제한했다.

현행법의 여객운수법 34조는 렌터카 운전자의 알선 금지 조항으로, 이 중 2항에 ‘외국인, 장애인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경우에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다’고 예외를 두고 있다.

예외조항은 여객운수법 시행령 18조(운전자 알선 허용 범위)에 ‘승차정원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인 승합차를 임차하는 사람’이라고 명시돼 있다.

이에 브이씨엔씨는 지난해 10월 ‘기사 포함 렌터카’ 서비스인 타다를 출시했으며, 지난 4월 기준 운행대수 1000대를 돌파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타다는 현행법을 위반해 렌터카에 기사를 상주시킨 채 도로를 배회하다가 차량 호출이 오면 목적지로 이동해 승객을 태운 후 이동거리에 따라 요금을 받는 불법 콜택시 영업을 자행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서 여객운수법 90조도 손질해 불법 여객운송행위에 대한 벌금형 하한선을 규정해 처벌의 실효성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choejihye@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