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정치일반
트럼프, 한·일 갈등 중재자 나서나...'한미일 북핵 공조' 차질 우려 

"한·일 모두 관여를 원하면...그렇게 할 것"

[경기=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21일 12시 20분

트럼프-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 DB


한·일 갈등이 자칫 북핵 공조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판단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중재자로 나설지 관심이다.

21일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한·일이 모두 나의 관여를 원하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도 "바라건대 그들은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개입도 할 수 있지만 가능한 한일 양국이 자체 해결을 통해 관계가 개선되야 한다는 데 무게를 실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미 행정부가 이미 중재 역활에 착수 했다는 움직임도 전해진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번 주 일본과 한국을 연이어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고,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의 물밑중재에 관여를 시작했다는 시그널로 해석된다.

따라서 볼턴 보좌관의 한일 방문이 양국 갈등을 어느 정도 누그러뜨릴 수 있을지 여부에도 관심이다. 일본 NHK방송은 "볼턴 보좌관이 이번 주 일본을 들렀다가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갈등에 대해 "나는 두 나라 정상을 좋아한다. 나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는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sang0100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