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영동군의 새 랜드마크 '영동와인터널' 힐링공간으로 '인기몰이'

한여름에도 즐길 수 있는 사랑과 낭만의 관광휴양지로 '우뚝'
와인의 모든 과정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와인문화공간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08일 10시 00분

와인의 모든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와인문화공간 충북 영동와인터널의 내부 모습.(사진제공=영동군청) 


와인향 그윽한 와인1번지 충북 영동군의 관광활력을 이끌고 있는 영동와인터널이 사랑과 낭만 가득한 대표 관광지로 발돋움하고 하고 있다.

8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제9회 대한민국와인축제 개최에 맞춰 정식 개장한 이후 현재까지 8만35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오감만족 힐링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여름 무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오히려 더위를 피하기 위해 찾아올 만큼 쾌적한 실내환경을 자랑하는 명품 관광코스로서 평일에는 700여명, 주말에는 평균 1500여명이 방문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군은 이같은 인기를 반영해 오는 10월 대한민국와인축제 개최 시까지 관련 조례에 정해진 매주 월요일 휴관일에도 정상 운영하며 서비스의 질과 이용객 편의 제고에 나섰다.

영동와인터널은 5개 테마 전시관, 문화행사장, 레스토랑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들어서 있으며 와인의 문화부터 시음, 체험까지 와인의 모든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와인문화공간이다.

와인에 얽힌 소소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풀어가는 재미가 있고 이제껏 보지 못한 영동와인의 특별한 매력을 접할 수 있는 곳이다.

더욱이 국내 와인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국와인연구회(회장 편재영)가 한국 와인의 가치 향상, 한국 와인 소비 촉진을 위해 8월8일을 와인데이로 정하고 이 곳에서 선포식을 개최하면서 가치가 더 특별해졌다.

특히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와인들에 대해 알아가는 영동․세계와인관과 종류별로 와인을 직접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와인체험관이 인기가 많다. 
 
지난 달 20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주말과 휴일 오후 충북 영동와인터널 이벤트홀에서 가족단위 방문객들을 겨냥한 특별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돼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와인’이라는 술을 테마로 꾸민 공간이지만 어린 자녀, 가족들과 함께 즐길 공간들도 많다.

와인의 역사를 만나고 VR 체험을 해볼 수 있는 와인 문화관, 오크통으로 가득한 와인저장고, 다채로운 조형물들과 트릭아트, 잡지 속 모델처럼 사진을 찍거나 세계 유명 인사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등 다채롭게 구성돼 있다. 

지난 달 20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주말과 휴일 오후 12시30분터 오후 3시30분 사이 이벤트홀에서 가족단위 방문객들을 겨냥한 특별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각 일자별로 페이스페인팅, 풍선체험, 야광팔찌 만들기 등 전문강사와 함께하는 재미있고 흥미를 끄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군은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1000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신호탄이니 만큼 지속적으로 관람객 의견을 수렴해 만족도 높은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각 전시관별 관광안내사 등 안내직원을 배치해 관광 편의와 관람의 질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와인터널은 와인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와 함께 계절에 상관없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힐링공간”이라며 “한여름 무더위에 지치기 쉬운 요즘 이곳에서 특별한 낭만과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도 균형발전사업으로 조성한 영동와인터널은 모두 135억원이 투입돼 영동의 명품 와인을 소재로 폭4∼12m, 높이4~8m, 길이420m 규모로 조성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