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文대통령,日 경제보복 대응위한 대기업총수 회동 연기된 듯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3일 06시 49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주요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기업의 고충을 듣고 현실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사진제공=청와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 일본 경제 보복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됐던 문 대통령과 주요 대기업 총수 와의 만남이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 광복절 대일 메시지를 결정한 뒤 기업 행보를 이어갈 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문 대통령은 대기업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부품·소재 산업 육성 등 경제 극일 메시지를 강조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에 따르면 12일 “문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과 경제체질 개선에 대해 논의하는 방안이 거론됐지만 당분간 추진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광복절 전후 대기업 총수와 간담회를 가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민관 비상 대응체제 구축 계획을 밝힌 바 있다.
 

 
 


jky961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