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전북상협, 군산지역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촉구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4일 12시 15분

전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나락에 빠진 군산경제 회복을 위해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내년도 국가예산을 반영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주, 군산, 익산, 전북서남상공회의소의 협의체인 전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이선홍)는 13일 군산지역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 추진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지역 상공인들은 건의서를 통해 “지난해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앞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단되면서 지역경제의 근간이 흔들리는 암울한 상황에서도 우리 도민들은 희망을 잃지 않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 ‘군산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해 왔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사업이 정부에서 실시한 신규 보조사업 사전 적격성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으며, 예산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는 사실에 도민 모두는 허탈감과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라고 밝혔다.

군산의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사업은 총 1200억원을 투입하여 왜곡된 중고차 시장의 제도권 편입을 통한 대외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경매장, 품질인증센터, 정비․튜닝, 부품 공급단지 등 7만여평 규모로, 내수 및 수출 중고차의 ONE-STOP 처리 체계를 갖추어 세계 중고차시장의 주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정부의 역점 추진 과제다.

또한,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중고차 수출은 연간 약 36만대(약 11억달러) 수준인 것에 비해 일본은 우핸들 차량이라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중고차 수출물량이 우리나라의 4배 수준인 120만대를 수출하고 있어 군산의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은 국가적으로도 일본과의 중고차 수출 경쟁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선홍 전북상협 회장은 “군산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 사업은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대통령께 보고된 정부 계획임에도 불구하고, 심사 과정에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으며 제동이 걸리는 것은 한국GM사태 창원공장의 회생에 비해 폐쇄 결정된 군산공장을 보며 국가경제 발전에 이로운 결정이었으리라 생각하며 희생을 감수해온 우리 도민들에 대한 배신이다”라고 꼬집었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