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가평군,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영택기자 송고시간 2019-08-16 17:26

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에 매진
가평군 2019 공직자 인구교육 현장./(사진제공=가평군청)



경기 가평군(군수 김성기)이 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을 위해 지역실정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군 인구는 올해 5월말 기준 6만4054(남 32,772, 여 3만1282)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군에 따르면 저출산고령화사회 극복을 위해 올해 인구정책 기본계획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 시행계획을 수립 추진 중에 있는가 하면,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해 인구정책관련 사항 자문 및 심의를 벌이고 있다.

또한 군은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을 위한 협치도 강화하고 있다. 전문가주민지자체가 함께하는 지역주민 토론회와 신규시책 발굴 및 부서별 업무연계 협의를 위해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출산인구관련 주민의식 개선교육 및 홍보 강화를 위해 어린이날, 임산부의 날 등 각종 행사시 홍보 물품 및 책자를 배부하고 여성가족팀, 문화창작팀과 협조해 저출산 인식개선 연극과 가족 그림그리기 행사 등을 개최하고 있다.

아울러 공직자 및 학생, 지역주민 등을 대상으로 4회에 걸쳐 맞춤형 인구교육을 추진하고 전입세대를 위한 생활가이드북과 임신출산육아 지원 정책자료를 제작 배포키로 했다.

최근 공무원을 대상으로 열린 인구교육에서는 인구의 3가지 요소인 출산율·귀농·전출 등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 관계자는 관 협치를 통한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수립으로 사업 효과를 높이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기반 강화 및 주민의식 개선을 통한 인구 불균형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