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도, 메르스 의심 증상 환자…최종 ‘음성’ 판정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9-08-22 09:00

- 두바이 찾는 서산시소재 50대…22일 최종 음성판정
메르스 바이러스 차단 N95마스크 이미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충남 서산에서 5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보건당국을 긴장시킨 A 씨(서산시)가 최종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충남도는 A 씨가 이날 오전 0시 15분경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12일부터 닷새간 아랍에미리트(UAE)에 머물다 지난 17일 입국, 기침과 오한,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이틀 뒤인 19일 서산의료원을 찾았다.
 
서산의료원은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 격벽시설을 갖춘 보건소 응급차량을 이용해 국가지정격리병원으로 이송했다.
 
보건당국은 매뉴얼에 따라 A 씨를 검진한 결과, 1차 음성 판정이 나왔고 2차 검진 역시 음성으로 판정했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면역력 저하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중동지역 여행을 자제하고 여행자는 입국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나 1339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해외여행 시 동물(낙타)과 접촉을 피하고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하지 않기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와 손 씻기 등 예방수칙에 대해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