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도내 임도시설 1413㎞…한시적 개방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9-08-25 12:23

- 추석 명절 전후로 벌초 및 성묘객 편의 제공 등 한시적 허용
임도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충남도가 추석명절을 맞아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일선 시군에서 관리하는 임도시설 1413㎞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한시적 개방은 오는 26일부터 내달 22일까지이다.
 
도에 따르면 산림경영 기반시설인 임도는 조림, 숲가꾸기, 산불예방, 산림병해충 방제 등을 위해 설치한 산림 내 도로로, 평상시에는 일반 차량의 통행이 제한된다.
 
하지만, 이번 추석 명절을 전후로 한시적으로 차량 진입이 가능하다.
 
다만, 산림보호구역과 일반 차량 통행이 어려운 위험 구간은 안전을 위해 개방하지 않는다.
 
차량진입 여부는 각 시군 산림부서에 사전 문의를 통해 지역과 노선 등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도는 묘지 관리를 위해 벌목, 진입로를 개설하는 등 불법 산림 훼손과 각종 임산물, 희귀식물 등을 무단으로 굴·채취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격히 처벌할 계획이다.
 
최영규 산림자원과장은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익을 위해 임도를 개방하는 만큼 임산물 채취, 쓰레기 투기, 무단 벌목 등 산림 훼손 불법 행위가 없도록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이용 시 안전사고에도 주의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