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예산군, 9년 연속 청정지역 지킨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종선기자 송고시간 2019-09-19 11:16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황선봉 군수가 예산읍 궁평리 거점소독시설에서 방역을 돕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이종선 기자] 예산군이 청정 축산환경 유지를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황선봉 군수는 19일 예산읍 궁평리에 위치한 ASF 차단방역 현장을 긴급 점검하고 관내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과 예찰 강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18일 경기도 연천군에서 ASF가 발생돼 연쇄 감염 우려가 높아지자 군은 즉각 비상체계로 들어갔다.

군은 ASF 발생 당일 비상대책상황실을 가동하는 동시에 예산읍 궁평리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했으며, 축산관련 차량에 24시간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고 소독약품 1톤을 긴급 구입해 양돈농가에 배부 중이다.

아울러 공동방제단과 8대의 방역차량을 동원해 축산농가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25명의 양돈농가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축사 내.외부 소독실시 여부를 확인하며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ASF는 돼지나 멧돼지가 감염될 경우 전신에 출혈성 병변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국내 1종 법정전염병이다.

특히 국내 감염 경로가 불분명해 대응책 마련이 더욱 절실한 실정으로, 군내 현 94개 농가에서 21만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에 있어 질병이 발생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군은 방역 매뉴얼에 따라 19일까지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등 출입차량의 출입을 금지하고 축산관련 종사자와 차량물품들의 이동을 금지하는 등의 조치를 병행 중이며 향후 질병의 추이에 따라 유기적인 대응을 지속할 방침이다.

황선봉 군수는 “예산은 지난 9년 연속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치 않았던 청정지역으로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방역과 예찰강화에 만전을 기하고, 축산농가 출입차량과 종사자의 이동금지에 적극 협조해 군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치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