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도농업기술원, 조생종 벼 ‘충남8호’ 개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9-09-22 09:34

- 조생종 단점 ‘식미·완전미율’ 향상 신품종 소개
충남도농업기술원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조생종 벼의 단점인 밥맛과 완전미율을 향상시킨 벼 신품종 ‘충남8호(가칭 여르미)’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술원에 따르면 ‘충남8호’의 수확 시기는 8월 20일경으로 ‘빠르미’ 품종보다 2주 이상 늦지만 쌀 수량이 529㎏/10a로 양호하고 밥맛과 외관 품질이 뛰어나다.

 
도 농업기술원은 내년에 ‘충남8호’를 품종 출원하고 시범재배를 통해 우수성을 평가받을 방침이다.
 
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일반적으로 저장한 쌀은 여름철이면 식미가 떨어지기 때문에 시기에 맞게 맛좋은 조생종 햅쌀을 생산하면 지역 브랜드 쌀 이미지를 높일 수 있다”며 “추석 전 햅쌀 시장을 선점하기에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소비자들에게 연중 신선한 쌀을 제공코자 도 대표 브랜드 쌀에 대한 철저한 품질관리와 신품종 개발·연구에 매진 중이며 지난해에는 7월부터 수확 가능한 ‘빠르미’ 품종을 육성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