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강석호 "울진.영덕 '특별재난지역 선포' 총력다하겠다"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송고시간 2019-10-05 18:01

4일 울진이어 5일 영덕 송천천 붕괴현장 등 점검...빠른 복구 독려
5일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이 이희진 영덕군수와 함께 '미탁'의 물폭탄으로 유실된 영덕군 병곡면 송천천 제방붕괴 현장을 찾아 빠른 복구 방안을 공유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이 5일 태풍 '미탁' 의 집중호우로 발생된 경북 영덕과 울진지역의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전날인 4일에 이어 영덕군 재난상황실을 방문하고 태풍 '미탁'에 따른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안전대책과 복원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어 이희진 영덕군수 등과 함께 영덕 병곡면 송천천 제방 유실 현장을 찾아 영해면과 병곡면을 잇는 송천교 붕괴현장을 점검했다.

또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병곡면 백석1리·백석2리, 창수면 인량리 침수지역을 찾아 가구·도로 침수 피해현장 등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5일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 가운데)이 영덕군 재난상황실을 방문하고 태풍 '미탁'에 따른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안전대책과 복원계획 등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강석호의원 사무실)

강 의원은 "피해 복구를 위해 선제적으로 울진과 영덕 등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경북도와 힘을 합치는 등 모든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 의원은 4일 물폭탄으로 쑥대밭이된 울진지역 피해현장을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빠른 복구 방안을 공유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응급 대책뿐 아니라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계안정을 위한 지원과 국세 및 지방세 감면, 보험료와 통신요금 경감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이날 강석호 의원의 부인인 추선희 여사와 자유한국당 울진 당원협의회 당직자들은 울진시장 내 침수된 가구 수해현장을 찾아 태풍잔해 복구 및 현장 청소를 지원하고 월변마트 복구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펼쳤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