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2019국감]박범계 의원, 한전 안전사고 사망 31명, 모두 협력업체 소속

“위험의 외주화는 아직 진행중, 강력한 방지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 2019년 10월 11일 15시 05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최근 5년간 한국전력(한전)의 안전사고 발생으로 31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으며, 31명 모두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것으로 나타나 “강력한 방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국정감사자료에서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약 5년간 한전공사 시 안전사고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사고건수 366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사망사고는 31건으로 모두 협력업체 소속이었다.
 
전체 사망사고 내역을 분석하면 추락사가 13건(42%), 감전사가 11건(35%)이었으며 전체 사망사고의 77%를 차지했다.
 
박범계 의원은 “전력산업에서 위험의 외주화는 여전히 진행 중인데, 정부가 전력산업의 원ㆍ하청 구조를 대폭 개선하는 법적ㆍ제도적 장치를 확보하는데 더욱 강력하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asia921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