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명륜진사갈비 값싼 돼지에 목전지 섞었다 적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14일 19시 48분

명륜진사갈비 값싼 돼지에 목전지 섞었다 적발 / 사진출처=부산시 제공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일부 가게에선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소비자들을 기망하는 불법 행위가 늘고 있어 관련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돼지고기 품귀현상과 가격이 급등하면서 돼지갈비를 무한제공하는 업소의 먹거리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3천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념을 하면 돼지갈비와 구분하기 힘들다고 부산시 관계자는 전했다.


D업소 등 5곳은 값싼 수입(칠레산·미국산·독일산) 돼지고기를 국산 등으로 속여 판매한 것으로 하다 적발됐다. 이들 업소중 2곳은 ㎏당 4700원인 미국산 목전지를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속여 1만2000원씩에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밖에도 돼지고기 전문음식점인 E업소는 조리장 바닥의 타일 파손으로 악취를 풍기고 조리장 덕트시설 청소상태 불량 등 비위생적 환경에서 음식을 조리·가공하는 등의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