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몸캠피씽 피해자들 모임 ‘몸피카', 몸캠피싱 막기 위해 현실적 조언 제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안지희기자 송고시간 2019-10-15 19:00


최근 세대 불문하고 모든 연령대가 이용하는 스마트폰 카메라는 나날이 발전하고 있으며 이를 이용한 여러 서비스들이 출시되어 데이터와 촬영된 영상을 토대로 피해자를 협박하는 신종 사이버범죄가 생겨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몸캠피씽’이라는 신종범죄로 SNS나 랜덤채팅을 이용해 남성들을 노리는 범죄다.

범죄자들은 조작된 영상이나 도용한 사진을 사용한 범죄자들이 피해자에게 야한 농담 등을 던져 음란한 행동을 하도록 유도하며 몸캠피싱 범죄가 시작한다. 이후에 소리가 안 들린다고 하거나 화상통화를 위해서는 추가적으로 파일을 설치해야 한다고 하는 등 APK파일을 설치하도록 유도한다. 이 파일에는 악성코드가 들어 있어 설치할 시 연락처를 비롯한 피해자들의 개인정보가 범죄자들에게 전송된다. 녹화한 영상과 해킹한 연락처를 토대로 금품을 요구하는 것이 몸캠피씽이다.

이를 막기 위해 몸캠피싱 피해자들과 보안업계 종사자들이 모인 ‘몸캠피씽 대처방안 카페(이하 몸피카)’가 다양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몸피카 관계자는 “현재 10대부터 60대까지 연령대를 불문하고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사태의 심각성은 점차 커져가고 있다”라며 “만일 본인이 몸캠피싱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면 몸캠피씽전문가나 전문업체를 방문해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신속한 대응이 중요한 이유는 일부 범죄조직은 주기적으로 데이터를 외부서부에 업로드하기 때문이다”라며 “초기에 대응하지 못할 시에는 영상 및 연락처의 삭제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초기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몸피카는 수천명의 회원들이 모인 곳으로 실제 피해자들이 자신들의 피해사례를 공유하며 경각심을 환기시키는 한편 대처법에 대한 논의 등 실질적인 도움들을 주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