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서민갑부 우육면, 21살 때 무일폰으로 한국에 와 '장사 비법' 공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22일 21시 14분

서민갑부 우육면. 출처=서민갑부

서민갑부 우육면에 대한 누리꾼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민갑부’ 이훈호씨가 우육면으로 연매출 18억을 달성한 장사 비법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22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중국 전통 국수 요리 ‘우육면’ 으로 화제가 된 이훈호씨가 그려졌다.

종로구에 위치한 이 식당은 점심시간때마다 직장인이 긴 줄을 늘어설 정도로 인기다. 21살 때, 부모님을 따라 무일푼으로 한국에 온 이훈호 씨는 생계를 위해 막노동부터 시작해 닥치는 대로 일에 매달렸다.

악착같이 모은 돈으로 양꼬치 가게를 차린 이훈호 씨는 과거 중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으로 자신만의 노하우를 살려 가게를 운영해 나갔다. 하지만 양꼬치 가게가 유행을 타기 시작하자 경쟁력이 떨어질 것으로 판단해 새로운 사업을 구상했다.

그때 생각해낸 것이 바로 중국에서 즐겨먹었던 우육면이었다.

현지의 맛을 배우기 위해 직접 우육면의 고장 중국 란저우에 찾아간 이훈호 씨는 삼고초려 끝에 란저우에서 가장 유명한 우육면 가게에서 일을 배우기 시작했다.


그곳에서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육수의 비법을 알아내기 위해 1년 넘게 한약방을 돌아다니며 연구했고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소고기와 닭고기, 20여 가지의 한약재로 우려낸 깊은 맛의 육수를 완성시켰다.

여기에 이훈호 씨의 우육면이 더욱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오랜 시간 배우고 연습한 중국 전통방식의 수타면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손님들은 다른 곳에서는 경험하기 어려운 굵기와 모양이 다른 8가지 수타면을 취향별로 골라 먹을 수 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