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기고] 김해서부경찰서 유준혁 경장, '언제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재난'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김성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22일 23시 27분

김해서부경찰서 경비작전계 유준혁 경장(사진제공=김해서부경찰서)
핑크뮬 리가 화려하게 물드는 계절이 왔다.

가족·연인·친구들은 풍성한 지역축제, 행사로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 공연행사 등을 즐기며 추억을 쌓는다.
 
하지만 이런 시기에 좋은 일만 있는 것은 아니다. 2005년 상주 가요콘서트 압사사고(11명 사망), 2006년 서귀포 방어축제 선상체험 침몰사고(5명 사망), 2009년 창녕 억새 태우기 화재사고(4명 사망), 2014년 판교 환기구 추락사고(16명 사망) 등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사고들이 발생했다.
 
10월은 각종 축제 및 야외 행사로 인파가 많이 몰리며, 건조한 기후로 산불 등 화재발생의 위험이 높은 시기이다. 안전사고가 자칫 대형 재난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런 시기에 자주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파악하고 대비하여야 한다.

특히, 행사장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한 대비를 하여야 한다. 많은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교통사고, 압사사고 등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높다. 또한 즐거운 분위기에 취하여 과도한 음주를 하게 된다면 의도치 않은 사고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리고 안전사고 못지않게 위험한 게 화재 사고이다. 각종 행사에서는 불꽃놀이, 각종 조명, 먹거리에 사용되는 가스 등 화재 발생의 위험이 높다.


수시로 행사장을 점검하여야 하며, 산에서의 흡연 및 취사행위는 금지해야 한다. 수십 년간 가꿔 온 숲과 주위의 모든 것들을 파괴시킬 수 있다. 그 밖에도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는 많다.

행사 주최 측은 언제든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대비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철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여야 하며, 충분한 안전요원 배치·교육, 비상로 확보, 소화기 구비, 관계기관 비상연락망 구축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여야 한다.

시민들은 질서유지, 금지구역·안전통제선 준수, 지정구역에서의 흡연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다면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기억하게 될 것이다.


jppnkim5080@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