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울산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울산페이" 조기 정착에 나서

11월부터 연말까지 구매 할인율 5%→10% 상향 조정
울산페이카드 서비스 제공, 시민 홍보 강화 등 나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1일 10시 26분

울산페이[울산시]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가 울산페이 조기 정착을 위해 추가 가맹점과 이용자 확보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울산시는 우선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결제 수단 변경을 유인하고 신용카드의 다양한 할인행사와 각종 페이의 할인 혜택에 대응하기 위해 할인율 조정에 들어갔다.

할인율은 11월부터 올 연말까지 기존 5%에서 10%로 상향된다.

또한 비가맹점 이용이 가능하고 모바일 취약계층도 이용할 수 있도록 울산페이카드 결제서비스를 추가 제공한다.

울산페이카드(울산페이 하나멤버스 1Q체크카드)는 모바일 착한페이 앱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카드로 결제하더라도 충전된 울산페이에서 차감이 된다.

울산페이카드 사용 시 허가된 업종 내에서 가맹점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결제가 가능하다. 다만, 카드 결제시 가맹점에 체크카드 수준의 카드 수수료가 부과 된다.

이와 함께 울산페이 인지도 제고를 위한 시민 홍보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11. 2. 주말에 사람들이 많이 찾는 울산대공원 정문 입구에서 울산페이 홍보와 함께 울산페이 가입자를 대상으로 경품행사도 진행한다.

또한 각종 사회관계망(유튜브, 페이스북, 카페 등)을 통한 울산페이 홍보 동영상도 송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페이는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에게 득이 되는 것으로 지역 경제 선순환을 도모할 수 있다.”며 “시민 여러분들께서 지역경기 활성화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울산페이는 식당, 카페, 이‧미용실, 약국, 학원 등 다양한 업종에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장점과 할인(상시 5%) 및 소득공제(30%) 혜택, 특히 연말까지 10% 할인은 일반 카드의 캐시백 0.5~3% 수준보다 훨씬 크다.

또한 사용한 만큼의 돈은 고스란히 지역내에 재투자되어 생산과 유통, 소비가 선순환되는 기반을 구축하는 데 일조한다.

가맹점 수는 8월말 발행 당시 2,000여 곳에서 현재 가맹점 6,000여 곳으로 확대되는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jaeh083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