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김누리 교수, 화제가 되는 이유 '이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6일 22시 12분

사진출처= JTBC '차이나는 클라쓰'

김누리 교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 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중앙대학교 김누리 교수가 ‘독일 2부작’ 강연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일 출신의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게스트로 참여해 ​​​​​독일 통일의 숨겨진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누리 교수는 통일에 대한 강연을 이어가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통일이 아니다”라고 밝혀 학생들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한 분단체제 해소는 시급하지만 통일은 천천히 해야 한다는 것. 이어 “남북한 사회가 성급하게 만나면 오히려 새로운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누리 교수는 “독일 통일에 대해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진실이 있다”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 번째 오해는 바로 흡수통일. 흔히 독일 통일이 서독에 의해 흡수통일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통일의 주역은 따로 있다고 밝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동독 주민이었다.


김누리 교수는 "동독인들이 처음에는 구호만 외치며 대응하지 못해 답답하게 느껴질 정도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던 그들이 어떻게 베를린 장벽을 무너뜨릴 수 있었던 것일까. 또 하나의 오해는 바로 독일 통일에 천문학적인 비용이 쓰였다는 것. 김누리 교수는 “한반도 통일에는 그만큼의 비용이 쓰이지 않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누리 교수는 서울대학교, 독일 브레멘 대학교에서 독문학을 공부했고, 현재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로서 한국독어독문학회 회장, 중앙대학교 독일유럽연구센터 소장을 맡고 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