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창원시, “2022년까지 방산중소기업 수출 1억불 성과 달성한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8일 11시 06분

창원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2019년 방산 지원 사업을 통한 방산중소기업 3천만달러 수출계약 성과

경남 창원시는 올해 국산부품화, 기술R&D 지원, 방산인라 구축, 중소기업 수출 지원 등의 효과가 연말까지 방산중소기업 3000만 달러 이상의 수출계약이라는 가시적 성과로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러시아, 말레이시아, 파리, 인도네시아 4개국에서 2225만 달러, 창원해양방위산업전에 800만 달러로, 유럽이나 무기체계 선진국보다 중분쟁위험이 있는 아세안권역, 현지 수출을 위한 사전∙상시적 지원, 단순 부품보다는 신기술이 접목 된 모듈형 부품이나 반제품의 수출 공략이 이러한 성과를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 9월 인도네시아 방산중소기업 수출지원단은 철저한 사전 준비와 기업 맞춤형 바이어 매칭을 통해 수출 1187만 달러(한화 140억원)의 수출 성과는 지자체에서 이례적인 방산특화 수출 상담회로 인도네시아 지상파 RTV 등을 비롯한 현지 언론의 큰 관심을 끌었으며, 창원시 방산수출의 새로운 돌파구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번 달 25일에는 해외 긴급 조달 품목 중심의 국내 초청 수출간담회에서는 지난 인도네시아 수출지원단의 인적 네크워크를 통해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 Jonnkie Sugiarto의장과 임원들이 참여하는 방위산업 협력 업무체결로 방산분야 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방산수출 활성화 전략(RD 2022)’ 세우고, 방산중소기업 수출 1억불 달성

창원시는 2019년의 성과를 토대로 ‘방산수출 활성화 전략(‘Rising Defence Industry 2022’)을 내놓고, 2022년까지 구체적인 성과달성 ‘수출 1억불’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통한 방산수출 확대를 위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준비하고 있다.

창원시는 국산부품화와 MRO(창정비) 등 기업의 R&D를 포함한 핵심기술 지원(지난 3년간 67건)과 창원산업진흥원, KOTRA(방산수출 세계 30개 무역관), 방산기업협의회 등과 연계한 방산수출 확대라는 투트랙 전략을 시행하고 있다.

정부의 6개 권역 10개 국가의 수출거점을 중심으로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을 주타켓으로, 내년에 수출지원단을 파견할 인도의 경우 2022년까지 국방예산 약 600억 달러로 무기획득예산 증가에 따른 수출규모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러한 나라들의 경우 다목적지원함, 대공방어체계, 중전차, 유도무기, 연료전지와 관련된 부품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이에 대한 기업 기술과  방산 관련 국가기관 사업 참여 지원, 현지 수요기업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방산 특수선박 글로벌 시장 개척(세계 200조, 국내 5조5000억) 지원 인프라 구축

창원시는 세계 200조 시장과 국내 5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틈새시장 개척을 위한 특수선박 지원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도비 포함 380억원의 예산으로 진해연구자유지역 내 1만㎡에 ‘중소형 특수선박 지원센터’를 올해 타당성 용역을 마치고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갈 계획으로 특수선박 설계, 인증, 개발, 실증까지 전주기에 걸친 기업 지원이 가능해 진다.

허만영 제1부시장은 “우리지역 방산중소기업의 수출 비중이 생산량 대비 8%이하로 글로벌 시장의 수요시장 확대가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올해 성과를 분석해보면 방산 수출에 대한 희망적인 메시지를 많이 발견할 수 있다”며 “방산분야 수출확대를 위한 기업 R&D나 미국과 유럽의 선진국 조달 시장 공략을 위한 인증 등의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