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오정세 '연중'서 "허점이 많이 있다. 실제로 평범한 남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8일 21시 42분

오정세. 출처=연예가중계

오정세에 대한 누리꾼의 관심이 높다.

오정세가 '동백꽃 필 무렵' 노규태를 만들기 위해 한 노력을 밝히면서다.
 
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에서 노규태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오정세를 만났다.
 
오정세는 노규태 역을 소화하기 위해 신경 쓴 점으로 "목표는 이 책을 읽은 느낌을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었다. 시계 같은 경우도 규태는금시계를 찰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대통령 경호실장' 이런 것을 구해서 했다. 허세를 좋아하니까 명품 비슷한 옷인데 실밥은 나와 있는 등 이런 디테일을 신경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칫 비호감 캐릭터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 노규태를 마냥 미워 보이지는 않는 지점을 발견하고 싶어서 부족한 느낌을 넣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또 노규태 역과 실제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조금 있기는 있는 것 같다. 허점이 많이 있다"고 답하며 "실제로는 평범한 남편이다"고 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가장 화제인 것은 연쇄 살인마 까불이의 정체다. 오정세도 까불이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오정세는 "(까불이로 지목되며) 그렇게 내가 주목받는 것도 좋은데 여기 나오는 그 외 분들도 주목을 받는 게 기분이 좋았다"며 "저도 아직 모르겠고 안 알려준다"고 답을 회피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