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영동군 농업인들, 제24회 농업인의 날 맞아 ‘값진 수상’

안남락 한국와인연구회 부회장, 국무총리상 수상
오용은 (사)영동포도연합회장, 장관상 수상 영예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11일 13시 46분

안남락 한국와인연구회 부회장.(사진제공=영동군청)

충북 영동군 농업인들이 11일 제24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농업·농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영동군에 따르면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안남락 한국와인연구회 부회장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안 부회장은 지난 2009년부터 와인양조를 시작해 영동군와인연구회장, 한국와인연구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끊임없는 노력과 연구로 영동와인의 명품화와 와인1번지 영동의 위상 구축에 큰 역할을 했다.
 
또 농가 와이너리 체험 프로그램 운영, 영동와인의 다양한 판로 확보, 대한민국와인축제 지원 등 다양한 농촌융복합 사업을 추진해 농촌 부흥에 기여했다.
오용은 충북 (사)영동포도연합회장.(사진제공=영동군청)

























관련 행사와 연계해 이뤄진 표창행사에서 오용은 (사)영동포도연합회장은 장관상을 수상했다.

오 회장은 고품질과수생산을 위한 과수산업발전과 복지 농촌건설에 앞장섰으며 영동포도의 브랜드 이미지 구축과 영동포도축제의 성공 개최에 선도적 역할을 했다.

이들은 고령화와 경기 침체로 인한 농촌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농업·농촌 발전을 이끈 주인공들로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식 후 이들은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며 지역의 많은 농업인들을 대표해 받은 것으로 알겠다”며 “과일의 고장 영동의 위상을 높이고 살맛나는 농촌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