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한국당, “文 정부, 북한바라기…부끄러움은 국민 몫"

- 김성원 대변인 논평서..일은 정부가 저지르고 부끄러움은 국민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17일 01시 00분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DB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북한 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은 것을 문제로 지적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계속되는 문재인 정부의 북한바라기 저자세 처신에 세계 각국의 눈초리가 매우 따갑다"며 "일은 문재인 정부가 저질렀는데, 부끄러움은 대한민국 국민의 몫이 돼버렸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 정세를 고려했다`는 외교부 입장과 관련, "천부인권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판단하고 재단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권의식이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이다"고 꼬집었다.

최근 북한 선원 2명을 강제 북송한 사건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절차도 거치지 않고 사지로 내몰았다"며 "국제적으로 더 큰 비난에 직면하기 전에 이제라도 국제사회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2016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에서 정하고 있는 북한인권재단의 설립,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임명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정부가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북한 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으며 대여 공세를 펼쳤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 정세를 고려했다'는 외교부의 입장에 대해 "천부인권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판단하고 재단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권의식이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라와 국민이 아닌 권력만 바라보는 군은 안보 지킴이가 아니라 안보 위협 요소에 불과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