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순천향대, 따뜻한 나눔 '대학생 연탄배달 8년째' 이어져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고은정기자 송고시간 2019-11-28 17:12

- 지역소외계층 4가구에 연탄 2000장 배달
 28일 순천향대 재학생 홍보대사 ‘알리미’ 회원 40명의 학생들이 서교일 총장(왼쪽에서 첫번째)과 함께 아산시 온천동 일대에서 지난 가을 자신들의 교내 축제 수익금으로 마련한 연탄으로 8년째 봉사활동을 펼치면서 즐거워하고 있다.(사진제공=순천향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고은정 기자] 순천향대는 매년 재학생 홍보대사인 ‘알리미’ 회원 40여명이 연말을 앞두고 선배들의 전통을 이어받아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봉사를 8년째 이어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대학교에 따르면 알리미 회원들은 28일 오전 온양2동 동사무소에서 추천한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계층 4가구를 대상으로 2000장의 연탄을 배달하는 ‘사랑의 연탄봉사’를 진행했다.

올해까지 총 1만 6000장의 연탄이 배달된 봉사활동은 교내 축제를 통해 얻어진 수익금으로 연탄을 마련하고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돼 매년 훈훈한 감동을 주면서 확산되고 있다.

이를 지켜본 서교일 총장도 지난 2016년부터는 학생들의 자발적 봉사에 합류해 봉사활동에 참여하면서 격려하고 있다.

학생들의 나눔 온정이 ‘연탄’으로 배달된다는 소식에 교내 휘트니스센터 임도순 대표, 교내 편의점 GS 25시 복진홍 점주 등도 3년째 동참하고 있다.

또 이효영 신한은행 순천향대지점장은 연탄봉사까지 직접 동참해 학생들과 함께하는 나눔을 전달하고 있다.

배달된 연탄은 지난 4월 교내에 열린 ‘벚꽃축제’와 지난 9월에 진행된 ‘피닉시아 축제’기간에 재학생 홍보대사 ‘알리미’들이 별도의 부스를 운영, 축제장을 찾은 학우 및 방문객들에게 ‘벚꽃머리핀’, 축제에서 필요한 도구 등 판매를 통해 얻어진 축제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지난 5월에는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지역어르신 600명을 대상으로 ‘맛있는 어버이날’행사를 통해 잔치국수 대접 등 지역사회에 따뜻한 마음을 전해오고 있다.

김나윤 재학생 홍보대사 알리미 부회장(행정학과 3학년)은 “올해 교내 '벚꽃축제'와 '피닉시아축제' 때 홍보대사들이 운영하는 부스에서 기부에 동참해 물품을 선뜻 구매해줬던 학우들이 있었기에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할 수 있었다” 며 “앞으로도 뜻깊은 지역사랑 봉사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도록 학우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오랫동안 이어져온 선배들이 물려준 전통인 만큼 앞으로도 연탄봉사가 어려운 지역 어르신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행사로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양순 아산시 온양 2동장은 “해마다 온양 2동의 소외된 이웃들을 생각하는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을 받았다”며 “함께 해 주는 대학생들의 정성어린 손길로 인해 더욱 훈훈하게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지역주민 서모씨(여.69)는 “한 겨울을 지내려면 약 1500장의 연탄이 필요한데 누가 도와 주지 않으면 어렵다”며 “손자같은 대학생들의 따뜻한 손길에 무엇보다도 고맙다”고 말했다.

대학 관계자는 “작은 선행을 펼치자는 취지로 시작한 것이 어느덧 8년째 연탄봉사로 이어지고 있다”며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발전을 견인하고 소통하는 계기로 삼아 인성은 물론 사회적인 책임감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권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사회봉사센터를 통해 학기별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 순천향 대장정 환경캠페인 및 의료봉사 ▲ 의과대학 농촌의료봉사 ▲ 지역중고등학생 초청 청소년 과학캠프 운영지원 ▲ 충무공 이순신 운구행렬 재현행사 지원 ▲ 전국생활체전 스텝활동 ▲ 다문화대축제 행사 스텝활동 ▲ 신정호 숲체험의 날 부스운영 ▲ 은행나무길 1+3 사랑나눔자원봉사 ▲ 신정호 어린이대잔치 부스운영 등 약 500여명의 재학생들이 봉사활동과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