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속보]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 위원장 불법운영비 환수해 주민들에게 직접 지급했다"

-전주시, 6390만원 환수해 주민 각 46만원씩 직접 지급
-주민들, "고맙다, 이제 전주시 신뢰감 생겨"
-시민단체, "아직도 주민들 140여만원씩 더 받아야"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29일 18시 00분

전주시청, 전주종합리싸이클링타운./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가 여러 언론과 시민단체들이 복마전으로 문제를 삼아온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위원장 진재석)의 운영비 불법 초과사용금액을 환수해 해당 주민들에게 29일 직접 지급했다.

전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지원협의체 법정운영비 부당 사용금 6,390만원을 시가 환수해 해당주민 139명에게 각각 464,727원씩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역 주민들에게도 확인됐다.
 
전주시는 주민지원기금의 운용.관리책임자임에도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기금을 협약서를 핑계로 2017년부터 매년 주민지원협의체에 교부·위임해 왔다.

시로부터 위임받은 협의체는 법령으로 규정한 지원금을 폐기물시설설치촉진법등을 무시하고 불법 정관을 만들어 주민들에게 지급해야 할 돈을 주지 않고 협의체 운영비로 전환해 사적 용도인 위원장 인건비와 법적대응비 등으로 집행해 주민들의 원성을 사왔다.

전주시는 장동 안산 삼산마을 주민들의 지원협의체의 불법 비리 제보로 전수조사와 정산검사를 통해 위원장이 부당하게 수령해간 인건비등 6390만원을 반납하라는 행정조치를 지난 4월부터 여러차례 통보했다.

또 위원장이 대표로 운영하는 회사에서 구입한 물품비와 전주시의원(협의체위원)들에게 부당 지급한 회의수당등 500여만원을 반납 조치했다.

시가 지원협의체에 조치한지 7개월여만에 협의체 위원장이 불법 사용한 돈이 주인(장동 안산 삼산마을 주민)을 찾아 돌아가게 됐다.

지역주민 A씨는 “뒤늦게라도 협의체에 빼앗긴 돈을 전주시가 환수해 돌려줘서 고맙다. 전주시가 이제서야 제대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시민회 이문옥 사무국장은 “아직도 출연금 해당주민은 140여만원을, 반입수수료만 해당 주민은 60여만원을 더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주민들은 아직도 완전 해결되지 않은 주민지원기금 및 주민숙원사업(보조금)비에 대해 전주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