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기획경제위, '수원시 공무직 전환 근로자 체계적 지원행정' 역설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양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29일 17시 43분

25일 경기 수원시의회 3층 기획경제위원회 회의실에서 제347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가 실시됐다.(사진제공=수원시의회)

[아시아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이종근, 민·정자1 2 3)는 25일 3층 위원회 회의실에서 가진 수원시 기획조정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공무직 전환 근로자에 대한 체계적인 행정'을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행정지원과 감사에서 최찬민 의원(민·지 우만1 2 행궁 인계)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서 청소·경비 등 고령자 친화직종의 경우 정년을 65세까지로 권고하고 있는데, 수원시의 경우 60세로 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최 의원은 "정년 연장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공론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실행이 어렵더라도 고령자 친화직종에 대해서는 정년연장에 대해 계획을 세우는 등의 선제적 조치에 대한 검토를 해줄달라"고 당부했다.

이병숙 의원(민·비례)은 "근로기준법이나 공무직 관리 규정이 있지만 모든 직종에 일괄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서, 채용기준이나 복리후생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공무직 노조나 단체와의 협약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규직으로 전환된 만큼 이런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관리부서에서 체계적인 조례로 제정해야 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장정희 의원(민·권선2 곡선)은 공무직의 근무환경 개선에 공감하면서 공무직 관리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하며 "정규직 전환 이후 일부에서는 공무직간의 갈등, 부서간의 갈등도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전환된 공무직들이 성실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근무평가 등 관리에 대한 체계적인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병숙 의원은 수원시 휴먼콜센터 직원이 공무직으로 전환되면서 붉어지고 있는 잡음에 대해 지적하며 "콜센터는 상담품질을 향상시켜야 하는 업무의 특수성 때문에 상담원의 평가가 불가피한데, 민간에서는 상하관계에 있던 것이 공무직으로 전환되면서 동등해진 신분으로 비상담원이 상담원을 평가하는 이상한 형태가 됐다"며 구조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영택 의원(민·광교1 2)도 이에 공감하며 "이는 단순히 공무직 내부의 문제라기보다는 시에서 직종의 특성에 대한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채 고용전환이 이루어져 나타난 문제"라며 "객관적 기준을 마련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관리자를 선임하는 등 공무직 관리조직 체계의 재구성으로 서로가 존중하는 근무환경을 조성해 달라"고 말했다. 

송은자 의원(정의·비례)은 "공무직 전환이 1년이 다되어가는 시점에서 직군이나 업무의 내용에 따라 불합리하거나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관리부서에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등 보완하여 합리적이고 공정한 인사관리를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선 의원(한·매탄1 2 3 4)은 "캄보디아 시엠립주와 자매도시가 된지도 오래된 만큼 환경이나 시설 부분 투자는 많이 이루어졌으니, 향후에는 자립을 위한 주민의식 개선 등 교육과 보건 쪽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ys92king@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