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가평군, 행정리 인구위기지도 제작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2일 10시 11분

가평군 고령화율 지도(사진제공=가평군청)

경기 가평군이 2일, 지난 5월 관내 주민등록인구수를 기준으로 군 126개리의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지난 5년간 인구증감율을 보여주는 세 가지 종류의 지도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지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화 행정리가 총 126개리 중, 83%에 달하는 105개리에 이르며, 이 중 30% 이상되는 지역도 46개리로 군 1/3을 넘는 고령화 위기도를 잘 보여주고 있다.
 
특히 20~39세 여성대비 65세 인구 비율로 집계되는 인구소멸위험지수는 앞으로 30년 내 소멸 가능성이 크다고 여겨지는 0.5미만 행정리가 103개리로서 전체 행정리의 약 82%에 달해 충격을 주고 있다.
 
단, 인구소멸위험지수는 출생과 사망만으로 집계되는 순수 자연증감율을 예측하는 지수이기 때문에 전입·전출 등 사회적 이동에 따른 인구증가로 위기대비를 해야 할 지표로 보면 된다.
 
또 인구증감의 자연적 요소(출생·사망)와 사회적 요소(전입·전출)를 모두 반영한 지난 5년간 인구증감율 지도를 보면 인구가 감소된 행정리가 53개 지역으로 전체 42%에 달한다.
 
이는 인구가 자연적 감소를 웃도는 전입 인구로 늘어나고 있음에 비해 53개 행정리는 전입으로 인한 인구 증가마저도 발생하지 않고 있는 지역으로서 소멸위험도가 매우 높아 각별한 정책적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홍 기획감사담당관은 “같은 행정리 내에서도 반 별로 위기정도가 다를 수 있고 실거주자와 주민등록자의 차이, 군인 및 복지시설 수용자 등 특수 거주자로 인한 변수 발생 요소들을 반영한 추가적이고 더욱 세밀한 조사가 향후 과제로 남았다”며 “이번 인구위기지도 제작을 계기로 인구늘리기 정책이 실질적으로 마을을 살릴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정책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인구는 올해 5월말 기준 6만4054명(남 3만2772명, 여 3만1282명)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joongboo20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