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양주시의회, ‘용산구 마을형 치매전담 노인요양시설 건립 전면 반대 결의안’ 채택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2일 15시 00분

양주시의회 정덕영 의원이 ‘용산구 마을형 치매전담 노인요양시설 (가칭)치매안심마을 건립 전면 반대 결의안’을 대표 발의하고 있다.(사진제공=양주시의회)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는 2일 제31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용산구 마을형 치매전담 노인요양시설 (가칭)치매안심마을 건립 전면 반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서울 용산구가 건립 추진 중인 마을형 치매전담 노인요양시설에 대해 양주시의회가 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지난 4월에 이어 올해만 벌써 두 번째다.
 
이번에 채택한 결의안은 치매안심마을 ‘전면 반대 결의안’으로 지난 4월에 채택한 ‘건립계획 철회 촉구’결의안에 비해 안건명과 내용면에서 강도가 더욱 거세졌다.

대표 발의자로 나선 정덕영 의원은 “용산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사업은 시 및 시의회와 협의하지 않았고, 지역 주민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았으며, 현재 시에서 추진 중인 ‘기산저주지 관광개발사업’ 자체를 무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의원은 “용산구에서 강행 중인 치매안심마을은 용산구에 건립하는 방안으로 처음부터 다시 검토하라”며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 협력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밀어붙이는 치매안심마을 건립을 결사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오늘 채택한 결의안을 보건복지부, 용산구청, 용산구의회와 전국 지자체 등으로 보낼 예정이다.
 

이날, 시의회는 결의안과 함께 9,193억 원 규모의 내년도 본예산을 포함한 총 9건의 안건을 상정했다.

이희창 의장은 개회사에서 동료 의원들을 향해“내년 양주시 예산은 추가경정예산액까지 감안하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한다”며 “한 해 살림을 심사하는 시의원의 역할과 책임도 막중해지고 있는 만큼 예산 심사에 배전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joongboo20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