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포천시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음식물 등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 과태료부과

1인당 최고 173만원, 최저 20만원씩 총 413만원 부과..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2일 17시 31분

포천시 선거관리위원회.(사진=이건구기자)

경기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도근)는 2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 A씨와 그 측근 등 5명으로부터 음식물, 서적 등을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에 대해 총 413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1인당 제공받은 가액의 20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최고 173만원부터 최저 20만원까지 과태료를 참석경위 등을 참작하여 차등 부과했다고 덧붙였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인 A씨와 그 측근 등 5명은 지난해 8월 21일께 포천시 소재 식당과 인근 까페에서 총 37만원 상당의 음식물을 선거구민에게 제공했으며, 모임 참석자 중 1명에게는 A씨가 집필한 도서 2권과 양말세트 2개를 제공한 사실이 확인되어 지난 11월 6일 검찰에 고발됐다.
 
포천시선관위 관계자는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금품·향응제공 등 기부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이러한 행태가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적극적인 예방 및 단속활동을 펼치는 한편 돈 선거 적발 시에는 금품제공 경로를 끝까지 추적, 관련 위반자 전원을 색출하여 고발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거와 관련한 각종 행사나 모임에 참석하여 금품을 받거나 음식물을 제공받은 경우 그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며 이러한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