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태안 호접란, 올해 7만 1000분 미국 수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박상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08시 35분

가세로 태안군수(오른쪽 첫번째)가 호접란 재배농가를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태안군청)

충남 태안군은 까다로운 미국의 검역기준을 통과하며 지난 3월 국내 첫 미국 수출을 시작한 태안의 호접란이 3일 3차 수출길에 오른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태안의 박진규씨 농가가 미국 검역기준에 부합하는 온실로 승인받고 1차 2만 1000분(3월), 2차 2만 5000분(7월), 3차 2만 5000 분(12월) 등 총 7만 1000분의 태안산 호접란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 3차 수출은 화분의 크기를 2.5인치에서 2.8인치로 키워 수출 단가를 화분당 2달러에서 2.4달러로 높였으며, 2020년 12만분, 2021년 48만 분에 대한 미국 수출 계약을 이미 체결했다.

그동안 한국 난초류는 뿌리를 세척한 상태로만 미국 수출이 가능했기 때문에 미국 도착 후 활착률이 저하돼 화분 상태로 미국에 수출되는 대만산과 비교해 품질 경쟁력이 떨어져 수출이 어려웠으나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미국과 협상을 진행해 검역요건을 제정 공표했다.

박진규씨는 “내년 3월까지 미국농무부 수출허가 시설 2805㎡을 신규로 설치해 호접란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내 수출 농가 및 화훼 단체와 연계해 독자 체인유통망을 확보하고 수출량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군 화훼산업이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라며 “화훼농가들이 해외수출로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sia921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