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옥천군, 옥천읍 중앙로 구간 한전의 전선지중화 사업에 선정

다음해 6월 착공해 2021년 12월 준공 계획
총사업비 100억은 군과 한전·KT 등이 분담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09시 42분

충북 옥천군 심벌./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충북 옥천군은 옥천읍 중앙로 1.1km 구간(옥천군청~서울정형외과)이 한국전력공사의 2020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대상지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공사와 옥천군은 이 구간에 대한 전기공사 사업비를 분담해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옥천군은 모두 1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 사업비는 옥천군이 절반을, 한전과 KT 등 9개 통신사가 나머지 절반을 부담한다고 전했다. 

다만 정확한 총공사비는 내년 초 한국전력공사, KT 등 9개 통신사의 협약체결 후 확정된다.

공사는 대음해 6월에 착공해 오는 2021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전선지중화 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으로 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보행자의 통행불편 해소, 교통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주요 시가지의 미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옥천군 관계자는 “대학 타운형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상승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사업기간 도로와 인도 굴착으로 인한 통행불편 및 영업지장에 대해 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한편 불편과 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oomlin@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