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목포해경, 풍랑특보 속 외국인 선원 응급환자 2명‘긴급이송’

해양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해 환자 상태를 의료진과 공유하며 이송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김일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15시 15분

목포해경이 지난 2일 풍랑특보 속 외국인 선원 응급환자 2명을 긴급 이송했다.(사진제공=목포해경)

[아시아뉴스통신=김일호 기자]전남 목포해경이 서해 해상에 풍랑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신안군 섬마을에서 고혈압과 왼쪽 검지손가락 절상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베트남 외국인 선원 등 2명의 응급환자가 발생해 긴급 이송했다.

3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34분쯤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보건지소에서 고혈압 응급환자 김모 씨(57)와 왼쪽 검지손가락 절상을 입은 외국인 선원 H모 씨(30.베트남 국적)가 대형병원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긴급이송 요청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즉시 인근을 경비중인 1007함을 현장으로 급파해 가거도에서 환자 2명을 경비함정으로 옮겨 태우고 해양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해 환자 상태를 의료진과 공유하며 악천 후 속에서 긴급 이송을 시작했다.

해경은 진도 서망항 인근 해역에서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에 환자를 인계하며 릴레이 이송을 펼쳤다.

이어 오후 9시 49분쯤 진도 서망항에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환자 2명을 안전하게 인계했다.

김씨와 외국인 선원 H씨는 목포 소재 한국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목포해경은 올해 현재까지 도서지역 및 해상에서 경비함정과 헬기로 응급환자 316명을 긴급 이송했다.
 


ndkim1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