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 그룹 새 수장 추대

허창수 회장 15년 만에 용퇴
아들 허윤홍, GS건설 사장 선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임준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15시 21분

허태수 신임 GS그룹 회장.

[아시아뉴스통신 임준혁 기자] GS그룹 허창수(71) 회장이 15년 만에 명예회장으로 물러나고 동생인 허태수(62)부회장이 새 수장이 된다.
 
GS그룹은 허창수 회장이 3일 사장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했고,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이 주주간 합의로 새 회장으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GS에 따르면 임기를 2년 가까이 남기고 용퇴한 허창수 회장은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해서 세계적 기업을 향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회장은 “밸류 No.1 GS를 일궈내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안정적 기반을 다진 것으로 나의 소임은 다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GS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 공식 승계는 절차에 따라 내년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이뤄질 예정이지만 GS그룹은 2020년 새해부터 그룹 전반의 사업계획이 차질없이 수행되도록 회장직 업무 인수 인계를 위한 제반 준비를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허 회장은 내년부터 GS 회장 대신 당분간 GS건설 회장으로서 건설 경영에만 전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GS 이사회 의장직도 내려놓음으로써 신임 허태수 회장이 독자적이고 소신있는 경영활동을 펼칠 수 있게 배려했다.
 
다만 (허창수 회장은)GS 명예회장으로서 든든한 버팀목이자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며 그룹 전반에 대해 조언해 나갈 예정이다.
 
GS 측은 “허태수 신임회장은 탁월한 글로벌 감각과 리더십으로 일찌감치 차기 리더로 거론돼왔다”고 전하고 “허태수 회장 취임은 그동안 성과에 머물지 않고 다가오는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GS 창업주인 고 허만정 선생의 3남인 허준구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허태수 회장은 5남이다. 2004년 동업 관계이던 LG그룹과 잡음 없는 '아름다운 이별'을 성사시켰고 이듬해 GS그룹이 창립한 이래 지속성장 할 수 있는 지주회사 중심 지배구조를 마련했다.
 
신임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1957년생으로 서울 중앙고등학교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7년 GS홈쇼핑 대표이사에 부임한 이후 해외 진출과 모바일쇼핑 사업 확장 등을 잇따라 성공시켜서 차세대 리더로 능력을 인정받았다.
 
지난달 GS그룹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실리콘밸리에 벤처투자법인을 세우기로 하는 데 막후 역할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인사에서 허 회장의 동생인 허명수(64) GS건설 부회장도 17년 만에 상임고문으로 물러났다.
 
허 회장의 사촌동생인 GS리테일 허연수(58) 사장은 부회장으로 올라섰고, 허창수 회장의 맏아들인 허윤홍(40) GS건설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신사업부문 대표를 맡게 된다.
 
허연수 부회장은 2003년 GS리테일 신규점 기획 담당으로 들어간 뒤 현재 주력사업인 편의점 사업부 대표를 맡기까지 다양한 자리를 거쳤다.
 


kduell@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