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전력거래소, 규칙개정 통해 REC 현물시장 가격제한폭 축소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16시 59분

[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지난달 29일 전기위원회를 통과한 전력시장운영규칙 개정안을 통해 REC 현물시장의 가격제한폭을 낮추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최근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의 지속적인 가격 하락으로 업계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전력거래소는 가격변동성의 완화를 통해 REC 시장의 안정화를 도모하고자 이와 같은 규칙 개정을 추진했다.

현재 현물시장의 가격제한폭(전일 종가의 ±30%)은 주식시장과 같으나, 전문가들 사이에서 가격제한폭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주식시장과는 다른 REC시장의 특성을 반영하여 합리적 수준인 전일 종가의 ±10%로 규칙 개정을 결정했다.

전력거래소 신시장운영팀 심현보 팀장은 “변경된 REC 가격제한폭은 향후 약 1개월간의 시스템 개선 과정을 거쳐 20년도 1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며, 향후에도 공급의무자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REC 거래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시장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cho55437080@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