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단양군 관광지 올해 방문객 1000만 돌파!

11월 말 기준 내·외국인 합쳐 1005만9588명 집계

[충북=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4일 08시 51분

충북 단양군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홍주표 기자] 올해 관광1번지 충북 단양군을 방문한 관광지 방문객이 1000만을 돌파했다.
 
4일 군에 따르면 올해 11월 말 기준 주요 관광지 방문객 수 분석결과 올해 단양을 찾은 관광지 방문객은 내국인과 외국인을 모두 합쳐 1005만958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처음 연 2017년 동월 대비 관광객 수인 971만6429명과 비교해 34만3159명이 늘어난 수치로, 2017년 총 방문객인 1011만8074명의 기록도 남은 기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군은 전망하고 있다.
 
군은 특히 1000만 관광 시대의 비결로 단양팔경으로 대표되는 천혜의 자연경관에 더해 체류형 관광지인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 수양개빛터널 등 다양한 체험형 시설의 시너지효과를 꼽았다.
 
누적 관광객도 도담삼봉에 443만9970명이 방문해 가장 많은 관광객이 몰렸으며, 다음으로 구담봉 112만8473명, 사인암 88만6721명, 만천하스카이워크 71만1542명 순으로 나타났다.
 
단양강잔도와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수양개빛터널)도 각각 31만7665명, 16만3718명이 방문해 관광객의 발걸음을 재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월별 방문객으로는 5월 축제의 계절을 맞아 소백산철쭉제와 쌍둥이 힐링페스티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 등 축제를 즐기려는 사람들과 소백산을 찾은 등산객 효과로 134만9473명의 최대 인원을 기록했다.
 
10월에는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전국 단풍명소로 이름난 구담봉, 월악산, 단양강잔도와 가곡면 보발재 등에 관광객이 몰리면서 총 134만2308명이 방문했다.

7∼8월은 여름 휴가시즌을 맞아 사인암, 고수동굴, 양방산전망대, 다누리아쿠아리움 등 다양한 관광지에 총 195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며 관광도시로의 명성을 입증했다.
 
4월과 6월에는 봄 여행 주간을 맞아 나들이객들이 몰리면서 각 기간별로 100만명이 넘는 인원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9월과 11월은 추석 연휴에다 가을 관광 시즌을 맞아 각각 73만2926명, 90만6838명의 관광객 발길이 닿았다.
 
이 밖에 월별 관광지 방문객은 1월 40만8740명, 2월 51만3604명, 3월 66만4119명으로 나타났다.
 
관광지별 통계분석 자료는 도담삼봉을 비롯한 단양지역 주요 관광지 18곳의 무인 계측기와 입장권 판매 현황 등을 통해 조사됐다.
 
올해 큰 인기를 끌었던 영춘 래프팅장, 클레이사격장, 단양호 유람선 등은 조사에서 빠져 군은 1000만명을 훨씬 상회하는 관광객이 방문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군은 1000만 대기록을 재 달성하면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지로 자리를 확고히 굳혀간단 계획이다.
 


321885@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