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프리미엄 슈가링 왁싱 아나덴(ANADEN) 구리인창점 정하영 원장 “천연 제품 통한 고객만족도에 창업 결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송건수기자 송고시간 2019-12-05 12:24


산업의 변화와 생활환경의 변화는 사람들의 소비패턴 역시 변화시키고 있다. 과거 ‘가성비’를 중요하게 여겼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소비를 통해 느끼는 만족감을 더욱 중요시 여기고 있다. 

이 같은 소비자들의 패턴변화는 창업 시장 속 선호되는 창업 아이템을 통해 더욱 자세히 알 수 있다. 그중 국내 뷰티산업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는 왁싱샵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는데, 전문적인 왁싱 시스템을 통한 높은 만족도를 경험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왁싱 전문 브랜드에 대한 관심도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프리미엄 슈가링 왁싱 전문브랜드 아나덴은 이 같은 높은 고객만족도를 바탕으로 전국 50여개의 가맹점 돌파와 함께 순항하고 있다. 아나덴은 아나덴만의 유기농 천연제품을 통한 건강한 슈가링 왁싱에 따른 성과라고 설명한다. 

얼마 전 오픈과 함께 높은 고객 방문율을 기록하고 있는 아나덴 구리인창점의 정하영원장 역시 아나덴의 천연제품이 가진 매력에 창업을 결정했다. 살림과 육아에 집중하며 전업주부로 지내던 정 원장을 왁싱 전문가로 만든 아나덴의 다양한 창업 시스템과 제품력은 전문 왁싱샵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 속에 예비 창업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나덴 구리인창점 정하영 원장은 “왁싱샵 창업을 준비하면서 앞으로 왁싱 시장이 더 넓어지고 대중화되면 고객들이 찾아주는 왁싱샵은 어디일까 생각했을 때 아나덴이 떠올랐다. 유해한 재료의 하드 왁싱보다 유기농 천연 제품으로 만든 건강한 슈가링 왁싱이 앞으로 많은 사랑을 받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전하며 “아나덴의 제품은 대부분의 정제수가 불포함일 뿐만 아니라 천연재료로 이뤄져 있다. 단순히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닌 오직 아나덴에서 제작해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제품이라는 데 신뢰감이 생겼다”라고 전했다.

아나덴은 자체 개발한 유기농 비정제 슈가 페이스트를 통한 천연 제품 라인을 선보이며 다양한 피부형태에도 적용 가능한 왁싱 시술을 제공하고 있다. 

정 원장은 이 같은 제품의 대한 신뢰도 외에도 브랜드가 가진 사명에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샵인샵 또는 비전문 샵 들로 이뤄져 있는 현재 왁싱샵 형태에 아나덴은 전문성을 갖춘 브랜드로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다. 이는 올바른 왁싱 문화를 선도하겠다는 아나덴의 사명이 바탕이 됐다.

“아나덴의 사명감이 너무 좋았다. 왁싱 시장 규모의 증가와는 맞지 않게 아직 위생적으로나 기술적으로나 올바른 왁싱 문화 정착이 더딘 상태다. 하지만 아나덴은 위생관리, 제품력, 저통증 슈가링 등을 선보이며 올바른 국내 왁싱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 만족스러웠다”고 전하며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나 역시 올바른 왁싱 문화 만들기에 동참한다면 왁싱 전문가로서의 역할과 성공적인 사업가의 모습까지 바라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픈을 진행하며 가맹본부에 많은 도움을 받아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 정 원장은 "아나덴의 꼼꼼한 창업 시스템과 교육 커리큘럼을 통해 창업에 용기를 가지고 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나덴 구리인창점이 오픈하기 까지 막막함이 컸지만 슈퍼바이저 팀장님, 슈가링교육 강사님, 실기강사님 등 많은 분들의 도움과 격려를 통해 여기 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스케줄 관리부터 구비물품목록, 체계적인 교육 등을 통해 창업을 수월히 진행하고, 왁싱 전문가로서 정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의 뜻을 전한다”

아나덴의 사명을 중심으로 올바른 왁싱샵의 모습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한 정하영 원장은 “고객 에게 정성을 다하는 슈가리스트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프리미엄 슈가링왁싱 전문브랜드 아나덴은 오는 12월5일(목)부터 7일(토)까지 대구 엑스포에서 열리는 창업 박람회를 통해 많은 예비창업자들을 만나 아나덴이 선보이는 차별화 된 창업 프로그램과 교육 시스템, 제품 라인 등에 대해 자세한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