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정치일반
추미애 의원, 文대통령 별도 메시지 받았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5일 16시 21분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임 법무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기자들을 만나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장세희 기자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별도 메시지를 받았냐는 질문에 “대통령님의 메시지는 따로 없더라도 내가 너무나 잘 안다”고 답했다. 

추미애 의원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추미애 의원은 또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한다.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것으로 생각된다”는 말로 법무부 장관 내정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민감한 이슈인 윤석열 검찰총장과 호흡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또 ‘당 대표를 지낸 추 내정자의 장관 입각은 격에 맞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도 “역사적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 입장을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애둘렀다. 

추미애 의원은 조국 사태를 거치며 공정과 정의에 대한 국민의 높은 요구에 대해서는 “20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처신해본 적이 없다”며 청렴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1644asia@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