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문화/연예 문화일반
김문주 작가 ‘백제신검’, 충북 무예소설 문학상 대상 선정

[충북=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7일 10시 54분

김문주 작가.(사진제공=충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충북도가 올해 처음 시행한 무예소설 문학상에 김문주 작가의 장편소설 ‘백제신검’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7일 도에 따르면 도가 주최하고 (사)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한 2019 무예소설 문학상은 지난 6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5개월간 공모기간을 거쳐 총 32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국내 유명 소설가와 평론가 10명이 1차 예심과 2차 본심으로 나눠 심도 있게 심사해 총 3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대상 ‘백제신검’의 김문주 작가에게는 상금 2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최우수상은 송주선 작가의 장편소설 ‘국궁’이 선정돼 상금 500만원과 상패를, 우수상은 최석규 작가의 단편소설 ‘할슈타트에서 온 절대무공’이 선정돼 상금 300만원과 상패를 받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김지연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은 “대상작 백제신검은 공들인 사료수집과 현장 탐사의 결실로 이루어진 역사소설이자 무예소설” 이라며 “특히 흑치상지가 백제신검을 들고 백제를 지키며 싸운 모습은 전장(戰場) 문학의 백미를 보여준다”고 평했다.
 
2019 무예소설 문학상은 예로부터 ‘문(文)’에 비해 저평가된 호국무예 ‘무(武)‘를 재조명하고 고부가가치 무예 문화콘텐츠산업 진흥을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됐다.
 
신인 수상자는 (사)한국소설가협회 입회 및 문단등단 자격이 주어진다. 
 
김성달 한국소설가협회 편집주간은 “충북이 선점한 무예 콘텐츠의 소재 확장성이 넓어 장래성이 있고 특히 젊은 작가의 호응이 많았다”며 “내년부터 작가에게 충분한 집필시간이 주어진다면 올해보다 더 수준 높은 작품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올해 총사업비 1억원을 투입해 소설 외에도 무예를 테마로 하는 시나리오, 웹툰을 공모해 총 61편의 작품이 뜨거운 경쟁을 벌였다.
 
시상식은 오는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baek341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