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 산업/기업
미얀마국제항공, 인천국제공항서 신규취항식 개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7일 10시 35분

왼쪽부터 홍찬호 미방항운 사장, 타네스 쿠마 미얀마국제항공 영업이사, 아웅 아웅 조우 회장, 아웅 커 툰 국장, 보 투라 최고운영책임자.(사진제공=미얀마국제항공)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미얀마국제항공이 6일 오전 1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인천-양곤 직항 취항 기념 테이프커팅식을 가졌다.


7일 미얀마국제항공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미얀마국제항공의 아웅 아웅 조우(Aung Aung Zaw) 회장, 보 투라(Bo Thura) 최고운영책임자, 타네스 쿠마(Tanes Kumar) 영업이사, 미얀마국제항공 한국사무소 ㈜미방항운의 홍찬호 사장이 참석했다.


오전 1시 50분에 출발 예정인 미얀마국제항공의 양곤행 탑승 게이트 앞에 자정부터 포토월을 설치해,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한 승객들에게 소정의 선물을 제공하는 SNS 이벤트도 진행했다. 이벤트와 행사에 참여한 모든 탑승객을 위해 스낵과 음료가 마련됐으며 이후 진행된 테이프커팅식 후 한국 첫 취항을 기념해 서울을 방문했던 미얀마국제항공 임원 3인은 양곤행 8M802편을 통해 출국했다.


약 5시간이 소요되는 인천-양곤 노선은 매주 4회 월, 수, 금, 일요일 오전 1시 50분에 인천을 떠나 양곤에는 오전 6시에 도착하는 일정으로서 직장인들은 특히 연차 소진 없이 양곤에 도착해 꽉 찬 하루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양곤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편은 오전 일정을 마친 후 오후 4시 45분에 양곤을 떠나 다음날 오전 0시 50분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미얀마의 시차는 한국보다 2시간 30분 늦다.
 
미얀마의 국적항공사인 미얀마국제항공은 지난 2011년 자매항공사 Air KBZ를 함께 설립하며 미얀마에서 가장 큰 항공 그룹 중 하나로 성장했다. 미얀마 국내 항공사 Air KBZ를 통해 18개의 미얀마 국내 노선과 11개 국제 노선을 운항한다. 현재 오는 12일까지 발권 조건으로 특가 요금을 판매 중이며 해당 특가가 적용되는 탑승기간은 오는 2020년 3월 31일이다.


travelpress@naver.com



travel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