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잘나가는 충북도’… 2019 투자유치 목표 10조 조기 달성

[충북=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송고시간 2019-12-09 11:07

충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충북도가 민선7기 첫해인 올해 투자유치 목표 10조를 조기 달성했다.
 
9일도에 따르면 11월 녹십자웰빙, 일진글로벌 등을 비롷새 이달 한 식품기업과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2019년 투자유치액은 536개 기업, 10조 3517억원으로 집계됐다.
 
충북경제는 2017년 기준 지역내총생산이 62조로 3.51%, 실질경제성장률은 6.12%로 전국 성장률 3.11%의 두배에 가까운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 4년간 고용율 전국2위, 실업률 2.4%(전국 평균 3.8%), 고용보험 비보험자 비율 광역지자체 1위 등 잘나가는 충북도의 배경에는 성공적인 투자유치가 한 몫을 했다는 평가다.

도는 6대 신성장동력사업 중 하나인 바이오기업으로 녹십자웰빙, 씨제이헬스케어 등을 유치했다.
 
ICT산업을 선도할 SK하이닉스, 네패스 등 반도체기업을 입주시켜 충북형 일자리와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또 수소차 핵심부품을 제조하는 현대모비스와의 투자유치에 성공해 향후 수소차 생산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충북도의 전력수급에 있어서도 많은 개선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최대부하 기준 관내발전은 267MW이나 소비는 4247MW로 충북도 전력자급률은 5.2%로 전국 최저수준임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연료전지발전사업)에 집중해 분산형 전원기업 유치로 균형적 전력인프라를 확충했다.
 
올해 투자유치의 백미는 충북도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유치였다.
 
지난 5월 이사회에서 충주로 본사 이전을 결정하기까지 지역별 치열한 경쟁구도 속에서 충북도가 발빠르게 도내 후보지의 장단점을 분석해 유치전략을 수립했다.
 
이종구 투자유치과장은 “투자유치는 법인지방소득세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인구증가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며 “투자정보가 들어오면 한발 더 앞서서 기업인들을 만나며 투자유치를 이끌어 내고 시군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