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29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영록지사, 딸기 재배 농가 찾아 새해 첫 소통행정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1-05 12:03

담양 와우딸기 작목회서 “끊임없는 연구로 전국 제일 유지” 강조
4일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가 담양군 봉산와우딸기작목반을 찾아 재배현황을 살피고,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수출확대는 물론 전국 최고 딸기의 명성을 이어가자고 당부했다.(사진제공=전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4일 담양 봉산면 와우딸기 작목회에서 새해 첫 현장 소통행정에 나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품질 경쟁력을 높여 전국 제일의 딸기 명성을 이어갈 것”을 강조했다.
 
이날 현장 소통행정에는 최형식 담양군수, 김기성․박종원 도의원 등이 함께 했다.
 
김 지사 일행은 9년 전 귀농해 6동의 비닐하우스에서 죽향 등 세 가지 품종을 재배하는 김혁중 농가의 시설을 둘러본 후 10여 명의 와우 딸기 작목회원들과 전남 딸기 산업 발전 및 수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 지사는 “와우 딸기가 소비자에게 우리나라 최고 가격으로 판매되는 것은 재배에서 선별, 유통까지 철저한 품질 관리를 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앞으로 담양군과 협조해 우수한 품종을 개발하고, 육묘에서 겪는 재배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담양군은 죽향, 메리퀸 등 품종을 자체 육종 보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담양은 1000여 농가에서 388ha 딸기를 재배하는 주산지다.

전남 생산량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와우딸기 작목회는 1982년 설립됐다.

이날 서울 가락동 시장에서 죽향 1kg이 4만 5000원 경락을 기록하는 등 30년째 전국 딸기 시세를 좌우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