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2경춘국도, “가평군(안) 관철 안 되면 백지화 투쟁”‥대책위, 국회에 의견 전달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영택기자 송고시간 2020-01-11 19:20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박순자 의원 만나 6만 가평군민 입장 전달‥22∼23일 국토부 차관 면담 약속 받아내
▲ 9일 가평군이 국회에 전달한 '건의사항'에 포함된 제2경춘국도 노선(안) 일부. 아래 파란색이 국토부(안), 위의 붉은색이 가평군(안)이고 가운데 검은색 실선이 기존 46번 국도이다.(자료제공=가평군청)
 
제2경춘국도 가평군 범군민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석구·이원호, 집행위원장 김인구. 이하 ‘대책위’)와 가평군의회 송기욱 의장이 9일 국회를 찾아 국토교통위원회 박순자 위원장에게 “가평군(안)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사업 백지화 투쟁도 불사하겠다는 것이 6만 가평군민의 일치된 뜻”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책위의 이날 국회 방문은 지난해 1월 제2경춘국도 사업이 국가균형발전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지만 국토부에서 제시한 (안)이 지역실정에 맞지 않는다는 민원이 빗발침에 따라 수차례의 주민설명회를 거쳐 그해 12월 가평군(안)을 결정해 관련부처에 건의했으나 확답을 얻지 못하자 이를 촉구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송기욱 의장은 “국가사업이 한 지역을 소외시켜 발전을 저해한다면 합당치 않다”고 운을 뗀 뒤, “국토부(안)에 비해 가평군(안)은 전체 35.1㎞로 단지 1.4㎞ 더 연장되고 1분 더 늘어날 뿐 거의 차이가 없다”면서 “그러나 그 작은 차이를 무시하면 가평군 지역경제가 죽느냐 사느냐의 크나큰 결과적 차이를 초래해 가평군민의 거대한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석구 대책위 공동위원장은 이어 “국토부(안)대로 할 경우 남이섬과 자라섬을 품고 있는 북한강에 4개의 교량을 설치하게 된다. 북한강은 2600만 수도권시민의 젖줄인데 4개의 교량을 떠받치는 교각 공사를 하는 동안 엄청난 환경파괴와 식수오염이 우려된다”며, “이에 비해 가평군(안)은 교량이 2개로이것만해도 생태계 보전이나 환경보호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원호 대책위 공동위원장도 “자라섬과 남이섬 중간에 교량을 놓으면 경관이 뭐가 되겠는가? 교각 때문에 자라섬도 죽고 남이섬도 죽고 우리도 죽고 다 죽는다”며 “가평군(안)을 적극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인구 집행위원장 또한 “지금도 가평시내에 신호등이 몇 개 생기면서 휴가철이면 도로가 꽉 막힌다. 만일 국토부(안)대로 IC가 설치되면 교통은 정체되고 지역경제에는 보탬이 안 되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며, “지역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개설되는 도로가 한 지역을 죽이는 결과를 낳아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왔다”고 심경을 전했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모든 의견을 들은 뒤 “오늘 전달받은 ‘가평군 건의사항’ 자료를 국토부에 넘기고 몇 개의 답안을 마련하라고 하겠다”며 “본회의가 끝나는 20일 이후 22∼23일쯤 답안을 가져온 국토부 차관과 만날 수 있도록 자리를 준비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오는 22∼23일 사이에 김성기 가평군수와 대책위가 다시 국회를 찾아 복수의 (안)을 마련해온 국토부 차관과 머리를 맞대고 의견 조율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날 면담은 박종희 전 의원(16·18대 수원 장안구. 21대 포천·가평 예비후보)이 가평군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의원은 “제2경춘국도 전체 노선 가운데 80%가 가평군을 지나가지만 국토부(안)은 지역경제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며 국토부(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냄과 동시에 “환경보호와 함께 지역 낙수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가평군(안)”에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이날 가평군청 박인택 건설과장이 국회에 전달한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사항’에 따르면,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으로 홍천과 인제 지역의 경제침체가 심화된 사례처럼, 제2경춘국도가 국토부(안)에 따라 개통될 경우 가평군 지역경제에 많은 문제점이 대두될 것이며, 반면 가평군(안)에 따라 가평읍 시가지를 우회해 통과하는 노선으로 변경하면 가평읍과 북면지역이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평군 관광자원의 거점 역할을 하는 자라섬과 남이섬 사이로 교량이 설치될 경우 경관 훼손으로 인해 가평군 관광산업이 크게 위축될 우려가 있으며, 교량 교각 설치시 발생되는 생태환경파괴와 식수원오염 문제로 논점이 확산될 경우 자칫 환경단체까지 팔을 걷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대책위가 오는 17일 가평 문화예술회관에서 예상인원 약 1천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1차 궐기대회와 가두행진을 예고한 가운데, 추후 22∼23일 사이로 예정된 대책위와 국토부 차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국토부가 어떤 안을 꺼내놓는가에 따라 대대적인 2차 궐기대회 내지 백지화 투쟁 전개 등 향후 파장과 파고가 결정될 전망이어서 자못 귀추가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