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육견 종사자 생존권 주장 개식용 금지법 둘러싼 맞불집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1-13 08:06

12일 오후 청와대앞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육견협회 집행부가 식용견과 반려견이 구분되어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은해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경자년 새해 첫 육견 종사자와 동물보호단체간 개식용 금지법을 둘러싼 맞불집회가 거칠게 이어졌다.
 
12일 오후 서울시 청와대 분수대 옆 청운동주민센터 앞을 무대로 양측은 일련의 '축산법' 일부 개정안의 '개' 배제에 대해 첨예한 대립각을 세웠다.
 
이날 육견 종사자들은 유인물을 통해 "5,300만 국민들이 서로를 배려하고 각자의 직업에 대한 존중과 예의를 가지고 함께 살아가는 것이 도리이온 데, 오늘날 거짓 프레임을 씌워서 노동자 농민 노인 장애우 서민 국민들의 생존권을 짓밟고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사유재산을 강탈하며, 감성 마케팅으로 국민들 특히 젊은이들과 어린이들까지 속이고 수백억 후원금 사기행각을 벌이는 무리들이 벌건 대낮에 활보하며 영웅시되는 세상이 됐다."고 성토했다.
 
그런 후에는 수십억 후원금 프로잭트를 진행하는 미국 등 단체에 돈을 받고 그 개를 되팔아서 ‘한국인=야만인’이라는 프레임을 덧씌우고 국권을 땅에 떨어뜨리는 제2의 이완용 매국노집단이 국민을 속이고 국회 정치인들을 속이고 청와대와 대통령님도 속이고 이제는 사법부마저도 속이며 온 세상을 거짓으로 뒤흔들고 있다 제기했다.
 
8천만 장수건강 지킴이를 표방하며 대한육견협회 식용개 사육농민 일동의 주영봉 사모총장은 "어떤 이는 그 후원금으로 부동산 투기하고 최고급 외제차를 타고 활보하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여자 친구와 해외여행을 다니면서 후원금의 90%를 쓰기도 하는가 하면, 초호화 메머드급 400억짜리 개집을 경기도 파주시에 짓고 있는 동물보호단체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가하면 개를 구출한다고 사기치고 안락사 아닌 독살을 자행해오던 동물보호단체 대표라는 사람은 누구의 비호를 받고 있는지 모르나 지금도 저렇게 활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총장은 "대한민국에서 식용개를 사육하며 평생을 살아온 농민들은 1년 365일 비가 오나 눈이오나 하루도 쉬지 못하고 일만하고 일만하며 살아온 배운 것 없고 가진 것 없고 힘도 없고 능력도 없고 배경도 없는 말 그대로 아무것도 없는 잡초처럼 일만하면서 살아온 이 땅의 가장 작은 자, 민초들"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주요골자는 60년대 축산법이 생긴 이래 지금까지도 여전히 식용 개는 축산법령에서 가축ㆍ축산물의 법적지위를 가지고 있는 당당한 5대 축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축이며 축산물인 식용개의 사육ㆍ 전기도축ㆍ유통ㆍ식용은 역사유래 지금까지도 여전히 합법이라”고 말했다.
 
그외 “국민을 속이고 대통령님과 청와대 및 행정부도 속이고 국회 입법부도 속이고 사법부도 속이고, 농민들의 사유재산을 강탈하여 안락사 시키고, 감성 마케팅으로 대국민 사기극으로 수백억 후원금을 갈취하는 동물보호로 위장한 동물보호단체의 만행을 규탄하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그는 “개의 전기도살도 여전히 합법”이라고 천명 하며, 다만, 주둥이에 전기봉을 물리고 방혈을 하지 않았던 <방법>에 대해서만 잔인한 도살이라고 판결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같음에도 불구하고 전살법 판결에 대한 과대ㆍ왜곡 편향된 언론ㆍ방송보도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바르게 보도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청와대와 정부, 국회 입법부는 개의 도살에 대한 분명한 방법을 제시하고 관리감독의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위장 동물보호단체들이 주장하는 90%는 새빨간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감성 마케팅으로 후원금 강탈하는 대국민 사기 행위이며, 국민ㆍ농민ㆍ노동자 서민들의 삶의 터전을 짓밟고 인권을 유린하는 범죄 집단일 뿐"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검찰과 경찰에서는 즉각 수사하고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