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영광군, 군민 5만4천명 지키기 운동 대대적 전개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1-13 14:33

‘내고장, 내직장 주소갖기 운동’.‘찾아가는 주소이전 서비스’전개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인구감소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인구 목표를 5만4000명으로 설정하고 전 군민 운동을 적극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영광군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월말 영광군 인구수는 5만4127명이었으나 1년간 275명이 감소해 지난해 말 기준 인구수는 5만3852명으로 5만4000명선이 무너졌다.
 
이는 전년 대비 372명이 덜 감소해 인구 감소폭이 대폭 둔화됐으나 여전히 자연감소가 많고 청년층 인구도 28%로 점점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영광군은 인구 목표를 설정하여 전 군민을 대상으로 인구감소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인구 5만4000명 지키기’운동을 전개한다.
 
관내 기관·사회단체, 기업체, 군민을 대상으로 ‘내고장, 내직장 주소갖기 운동’을 연중 추진하고 ‘찾아가는 주소이전 서비스’, 유관기관 전입 협조 담당제 등을 운영하며 영광군에 실제 거주하면서 관외에 주민등록을 둔 미전입자를 대상으로 전입 독려 활동을 적극 추진한다.
 
저출산 문제 극복에 필요한 근본적 인식개선을 위해 초등학생부터 어르신들까지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육’도 실시한다.
 
또한,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신혼부부·다자녀가정 주택구입 대출이자 지원을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까지 확대 시행하여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결혼·출산환경을 개선한다.
 
신생아 양육비 셋째아부터 다섯째까지 3000만원 대폭 확대 지원, 육아통합지원센터 조성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출산지원 정책과 안정적인 양육환경을 조성하여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도시’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구축하고 청년의 관내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창업공간 조성 등 다양한 청년지원 정책도 추진한다.
 
김준성 군수는 “지난해 우리 군만의 맞춤형 인구정책 추진과 노력으로 합계출산율 전국 2위, 결혼 57건·출생아 수 167명 증가, 인구 감소폭 둔화, 전남도 저출산 극복 종합평가 대상·인구정책 종합평가 최우수상 수상 등 소기의 성과를 거뒀으나 자연감소 등으로 5만4000명이 무너졌다”며 “군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인구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인구 목표 5만4000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군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가 절실히 필요한 만큼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