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합천군, 옥전고분군 차별화된 가야 역사문화 탐방지로 조성한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기자 송고시간 2020-01-13 16:53

합천군은 보물 지정된 유물을 홍보와 관광기념품으로 제작한다. 사진은 옥전 M6호 금제귀걸이.(사진제공=합천군청)

[합천/아시아뉴스통신=최일생 기자] 문화재청은 지난해 10월 29일 합천 옥전고분 M3호분 출토 고리자루큰칼과 M4호분 ․ M6호분 ․ 28호분 출토 금귀걸이를 지정예고 한 후 4건, 10점을 국가지정문화재인????보물 제2042 ․ 제2043호 ․ 제2044호 ․ 제2045호 ????로 지정했다.

이에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보물로 지정된 고리자루 큰칼과 귀걸이 등 10점을 복제품으로 제작하여 합천군청 현관에 전시하고, 관광기념품도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군 관계자는 “2020년 상반기 중에 옥전고분군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옥전고분군 추가 정밀발굴조사와 합천성산토성 사적지정을 통해 차별화된 가야역사문화 탐방지로 만들어 찾아오는 관광과 연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옥전고분군은 고대 합천에 존재했던 가야소국 중????다라국????의 최고 지배층이 묻혀 있는 공동묘역으로 수천점의 유물이 출토되어 가야사 연구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중요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