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18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단독] 리싸이클링協 위원장, 전주시에 반납한 6390 만원..."또 주민기금 갈취한 돈"

-각 '마을발전기금' 이름으로 개인통장 입금후 운영비로 되돌려치기
-위원장 사욕으로 주민 협박해 집회 시위장에 강제 동원
-협의체 위원장이 전주시와 의회에 군림하는 단체로 오만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13일 20시 06분

전북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아시아뉴스통신DB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 진재석 위원장이 불법 사용해 전주시 행정조치로 반납한 6390 만원이 주민들에게 지급해야 할 지원금에서 또 빼돌린 돈으로 14일 드러났다.

진 위원장은 개인 돈으로 시에 반납해야 할 돈을 교묘한 수법을 이용해 협의체(운영위원) 몇 명과 짜고 주민 돈을 비밀리에 갈취해 전주시에 반납한 것이 확인됐다.

위원장은 전주시가 지난해 교부.위임한 2018 년분 주민지원기금(반입수수료)에서 '마을발전기금이'란 이름으로 각 마을(장동 안산 삼산) 위원 개인 통장에 입금한 뒤 되돌려 치기한 것이 들통났다.

'마을발전기금'이란 주민총회에서 선출된 각 대표들이 세무서에서 고유번호증을 받아 법인격인 마을 통장을 개설해 공익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전주시도 보조금 등을 지원할 때 3개마을 (장동마을회, 안산마을발전회, 삼산마을 발전회) 통장으로 입금해 주민총회를 거쳐 집행토록 하고 있다.

그런데 진 위원장은 각 마을계좌통장이 아닌 개인 통장으로 입금했다가 주민총회 없이 협의체 운영비로 되돌려 받은 것이다. 법을 위반해 돌려치기한 운영비가 얼마인지도 주민들에게 비밀에 부치고 있다.

비밀에 싸인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은 지난 해 2월 말 전주시가 인터넷 홉페이지에 주민지원기금 정산서를 공개하고서야 '비리 복마전'이 세상에 밝혀졌다. 의혹에 쌓였던 협의체는 3년만에 비밀이 벗겨진 것이다.

앞서 지난해 kbs, 한국일보, 아시아뉴스통신 등 여러 언론들이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 불법 복마전을 여러차례 보도했다. 전주시민회 전북녹색연합 전북민주언론연합등 시민단체들이 수차례 기자회견 및 성명서를 발표했다.

위원장이 저지른 불법 행위에 대해 주민들의 소송제기를 법원은 전주시가 책임이 있다고 결정했다. 결국 위원장의 불법 복마전은 전주시만 행정소송 당사자가 돼 피해주민들의 원망과 시민들의 불신을 사고 있다. 

주민지원협의체는 폐기물시설촉진법령에 따라 구성된 전주시의 협의기구이다. 그런데 진 위원장은 협의체가 전주시와 시의회에 군림하는 단체로 착각하면서 불법으로 정관을 수시로 개정해 온갖 횡포를 자행했다.

전주시가 위법정관 개정을 요청해도 거절했다. 개정 약속을 하고도 끝내 지키지 않았다. 의원들이 시정질문등을 하면 "고발하겠다. 안방에 관 가지고 들어간다"는 등 협박을 해왔다.
 
위원장은 주민들을 공갈 협박하는 공고문을 부착하고 문자를 발송해 집회 시위장에 강제 동원했다. 위원장의 사욕은 쓰레기 대란으로 전주시와 시민들만 골탕을 먹었다.

10억원의 주민숙원사업은 진 위원장 가족이 건축한 빌라 8세대 불법 증축 건물에 5000 여만원을 부당 지원해 철거되는 등 지난해  4월 중단된 채 공사 만료기간을 넘겼다. 주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

결국 진 위원장의 사욕은 끝이 없었다. 시의원들의 질타, 언론보도, 사회단체 성명, 전주시의 행정지도 마저 완전 무시했다. 그는 4년 가까이 쓰레기 황제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