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설연휴 음주운정 방지 차원 17일 밤 10시~12시 '일제 음주단속' 나서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양수기자 송고시간 2020-01-17 12:35


[아시아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배용주)은 17일 밤 10시부터 자정까지 민족의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 평온한 명절이 될 수 있도록 고속도로 톨게이트 및 음주운전 다발지역 등에서 일제 음주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제 음주단속은 고속도로순찰대-교통경찰-지역경찰이 협업하는 가운데 고속도로순찰대는 고속도로 TG입구에서, 교통경찰은 주요 간선도로 진출입 및  음주사고 다발 지점에서, 지역경찰은 관내 식당·유흥가 밀집지역 등 음주운전이 빈발하는 장소에서 일제 음주단속을 진행한다.

음주단속을 피하는 스마트폰 앱을 통한 음주단속 장소의 공유에 대응하기 위해 2~3개 장소를 30~40분 단위로 이동하면서 음주단속하는 '스팟 이동식 음주단속' 방법도 시행한다.

단속대상은 일반 승용차량 뿐만 아니라 사업용 차량인 화물차, 버스, 택시 등에 대하여도 빠짐없이 음주운전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며, 이륜차(오토바이), 개인형 이동장치(PM) 및 혹시 있을 자전거에 대하여도 음주운전을 단속할 예정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또한 설명절 연휴기간 동안 음주운전을 근절하기 위하여 정체구간을 제외한 도로에서 아침 숙취운전, 점심 반주운전, 저녁 만취운전 등 하루에 3회 음주단속을 실시하는 '酒車 OUT 112'도 중단없이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설 명절기간에는 술을 음복하거나 가족 및 친인척과 음주할 기회가 잦은 만큼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한잔의 술이라도 마셨을 경우에는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된다"며 "앞으로도 경기남부경찰에서는 음주운전에 대해 설 연휴기간 뿐만아니라 지속적이고 강력하게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