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화학연-포항공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난제 ‘유연·절연·내열’ 폴리이미드 개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기종기자 송고시간 2020-01-17 13:14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난제였던 ‘트랜지스터용’ 유연·절연 소재를 개발하고 제조공정을 단순화한 한국화학연구원 김윤호 박사팀과 포항공과대학교 정성준 교수팀 연구는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IF:8.456)’ 12월호에 게재됐다.(자료출처=ACS 응용 재료와 인터페이스/제공=화학연 김윤호 박사팀)

[아시아뉴스통신=이기종 기자] 한국화학연구원은 고기능고분자연구센터 김윤호 박사팀과 포항공대 정성준 교수팀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난제였던 ‘트랜지스터용’ 유연·절연 소재를 개발하고 제조공정을 단순화했다고 17일 밝혔다.
  
트랜지스터는 디스플레이를 구동하기 위한 소자로 해상도를 정하는 픽셀의 켜짐·꺼짐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며, 전극·반도체·절연체로 구성돼 있다.
 
현재는 무기물 기반의 소재들로 이뤄진 트랜지스터가 디스플레이 패널에 쓰이고 있다.
 
이 디스플레이를 자유자재로 구부리거나 접으려면 디스플레이 패널 전면에 적용되는 트랜지스터용 절연체에 유연한 소재를 써야 한다.
 
이를 위해 다양한 고분자 기반의 후보물질이 제안됐지만 절연체의 필수조건인 전류를 차단하는 절연성 확보가 관건이었다.
 
이번 공동 연구진은 이러한 제한점을 해결하기 위해 분자설계를 최적화하여 절연성(전류 차단)과 유연성, 내열성의 삼박자를 동시에 갖춘 폴리이미드 기반의 유연·절연 소재를 개발했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난제였던 ‘트랜지스터용’ 유연·절연 소재를 개발하고 제조공정을 단순화한 한국화학연구원 김윤호 박사팀과 포항공대 정성준 교수팀 연구는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IF:8.456)’ 12월호에 게재됐다.(자료출처=ACS 응용 재료와 인터페이스/제공=화학연구원 김윤호 박사팀)

연구과정을 보면 기존 폴리이미드 제조에 필수인 200℃ 이상의 고온 열처리 과정이 필요 없는 상온 용액공정을 개발했다.
 
이어 분자설계를 통해 용매에 녹을 수 있는 폴리이미드 소재를 개발했고 상온에서 한 번의 용액 코팅공정으로 폴리이미드 절연 박막을 형성했다.
 
이 연구결과에 의하면 유연·절연 폴리이미드를 트랜지스터 절연체에 적용해 종이처럼 구길 수 있는 유기 트랜지스터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절연성을 나타내는 누설전류밀도가 10-9A/㎠(암페어/제곱센티미터) 이하로 기존의 트랜지스터용 무기 절연체와 유사한 수준이고 350℃ 이상의 우수한 내열성을 가지고 있어 기존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공정에도 충분히 적용할 수 있다.
 
화학연구원 김윤호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폴리이미드 절연 소재는 현재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공정 환경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인쇄공정 기반의 유연전자소자 개발에도 매우 적절한 절연소재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글로벌 프런티어 사업 나노 기반 소프트 일렉트로닉스 연구단과 한국화학연구원 주요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고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IF:8.456)’ 12월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